환경/자연생태뉴스

 
커뮤니티 | 환경/자연 생태뉴스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467
제목   불법 밀수된 '멸종위기종' 사막여우, 새끼 2마리 출산
 
국립생태원은 아프리카 수단에서 불법 밀수된 멸종위기종 사막여우가 낳은 새끼 2마리를 30일부터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사막관에서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2014년 4월 아프리카 수단에서 불법 밀수된 사막여우 17마리가 인천세관에 적발돼 국립생태원에 맡겨졌다. 이 중 12마리는 이미 죽은 상태였거나 개 홍역, 파보장염바이러스 등에 감염돼 폐사했다. 살아남은 5마리는 개 홍역에 심하게 감염됐지만 지속적인 치료와 관리를 받아 건강을 회복했다.

건강을 회복한 5마리(암컷 2·수컷 3) 중 암컷 한 마리가 7월 초 새끼 2마리를 출산했다. 암수 한 쌍인 새끼 2마리는 현재 평균 25㎝까지 자랐고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

사막여우는 보통 이른 봄인 3월에 짝짓기를 하지만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다소 늦은 5월 중순께 교미한 것으로 국립생태원은 추정하고 있다.

사막여우는 북아프리카에 주로 사는 야행성 개과 동물이다. 쥐, 도마뱀, 작은새 등을 주로 먹고 10마리 이상이 가족 단위로 무리 지어 생활한다. 작고 특이한 외모 때문에 무분별한 포획과 밀수의 대상이 됐고 멸종위기에 처했다. 현재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의 적색목록에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으로 기재돼 있다.
 
 

라이브러리 소개

    커뮤니티


환경부 바로가기
(사)무지개세상 바로가기